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19(금) | 20(토) | 21(일)
이화령, 유준상, 석호필, 이청파, 정완교, 이영오, 정필봉  |  소광섭, 진실장, 이준동, 단칼, 이천배, 백동일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윤한로 詩
총 : 363 개 (10 / 37 Page)
[윤한로시] (윤한로詩) - 원룸
원룸 윤 한 로 내가 누구에요 몇 살이나 먹었나요 여기는 어딘가요 어떻게 나가요 곱게 늙으셨는데 되게도 똑똑하셨는데 벌레 한 마리 죽이지 못하셨는데 그 많던 세상 지식 지혜 다 잊어버려 문 하나 열 줄 모르는구나 개망할라니 욕을, 욕을 밥먹듯이 하시는구나 홀딱 벗고 ... [취재 : 서석훈 기자 2015.11.07]
[윤한로시] (윤한로詩) - 졸시(卒詩)
졸시(卒詩) 윤 한 로 한 편 한 편 잘 쓰려 하기보담 한 줄 한 줄 끙끙거려라 땅개처럼 밥버러지처럼 그래 제 시는 노상 졸시 올시다 시작 메모 일등짜리가 농사짓고 배타고 고기잡고 막일하고 정비하고 춤추고 노래하고 연기하고, 거짓말하고 사기치고 뻥치고 작당하... [취재 : 서석훈 기자 2015.11.01]
[윤한로시] (윤한로詩) - 서로 사랑하여라
서로 사랑하여라 윤 한 로 죽고 싶으냐 살고 싶으냐 묻길래 마음대로 하라 했네 죽고 싶으냐 살고 싶으냐 물을 때 죽여달라고 했어도 죽였을 것이고 살려달라고 했어도 죽였을 것이고 그저 마음대로 하라 했네 놈들이 망치로 내리쳤으나 죽지 않고 살아난 말 있어 온통 부서지고... [취재 : 서석훈 기자 2015.10.24]
[윤한로시] (윤한로詩) - 거미
거미 윤 한 로 이 빠진 돌절구 속 엄청 가난했구나 끽, 하루살이 서너 마리 어디서 굴러먹다 온 망초 이파리 한 장 이슬 몇 방울 잡아 놓곤 어데 가 진종일 뵈질 않는다 딴 데 일하러 갔나 저도 그만 잡혀 먹혔나 거미 꼰대여 오늘도 해 짧다 시작 메모 중학생 백일... [취재 : 서석훈 기자 2015.10.18]
[윤한로시] (윤한로詩) - 풀
풀 윤 한 로 녹슬고 깨지고 찌그러지더니 망가질 대로 망가지더니만 풀이 돋았다 새파랗게, 발도 디딜 수 없게스리 나는야 풀 시인이어라 풀을 되게 좋아하는 풀 사촌 까마귀 시인이기도 하구요 시작 메모 나는 달에 대해서 많은 시를 썼다. 오리에 대해서도 많은 시를... [취재 : 서석훈 기자 2015.10.11]
[윤한로시] (윤한로詩) - 문장론
문장론 윤 한 로 며칠 전에는 채만식 선생을 다시 읽었네 집도 절도 오갈 데 없는 뜨내기들 욕지거리 한번 좋고 쩨쩨한 졸장부들 수작도 그저 좋고 시골 직원 영감들 케케묵은 잔소리 또한 좋을세만 수다스런 무식쟁이 마누라들 입담은 정나미 뚝뚝 떨어져라, 왜 그리 좋은지 당할 수 없어... [취재 : 서석훈 기자 2015.10.04]
[윤한로시] (윤한로詩) - 낮달
낮달 윤 한 로 산비탈 따작 밭둑머리 점심 참 낮달이 걸렸네 엄니 보리밥 한 덩이 훌훌 물 말아 먹곤 바가지 채, 마치 거게 가 엎어 놓으셨네 돌라보면 지지리 지지리도 복도 복도 많으셨다니 놔 두오 그만 좀 하오 괙괙거렸소만 새파란 가을 하늘 아래 꾸역꾸역... [취재 : 서석훈 기자 2015.09.20]
[윤한로시] (윤한로詩) - 아름다운 이야기
아름다운 이야기 윤 한 로 어느 때 어디 절에선가 삼국사기 김부식이 정랑에 앉아 산 아래 굽어보며 이제 시 문장은 이 나라에 제가 제일이라 한시름 놓곤 버들이 어쩌니 복사꽃이 저쩌니 시 한 수 자시는데 이눔아 그것도 시라 쓰느녀 벽력같이 꾸짖는 소리가 아이쿠, 부식... [취재 : 서석훈 기자 2015.09.12]
[윤한로시] (윤한로詩) - 발아
발아 윤 한 로 그저 가진 게 재주가 메주라오 평평하고 두툼한 저 발만이 이제 내 마음을 닮았구나 잘 날 것, 못날 것 없는 좋을 것, 나쁠 것 없는 나도 모르는 내 마음 오늘도 해가 지고 때 묻고 마음아, 발아, 참 수고가 많았다 뜨뜻한 세수대야 물 속에 푹 담근다 시작... [취재 : 서석훈 기자 2015.09.06]
[윤한로시] (윤한로詩) - 곤
곤 윤 한 로 아주 먼 북해에 곤(鯤)이라는 큰 물고기 한 마리가 산다 곤은 길이가 수천리이다 곤이 지느러미를 한 번 일렁이니 만리에 물보라가 인다 얼마나 크길래 곤은 대붕(大鵬)이 된다 대붕이 한 번 날개를 치니 단숨에 구만리 장천을 날며 맹렬한 폭풍을 일으킨다 얼마나 외... [취재 : 서석훈 기자 2015.08.30]
 
처음 << 이전 < [1] [2] [3] [4] [5] [6] [7] [8] [9] [10] > 다음 >> 마지막
 
→ 취재기자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