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14(금) | 15(토) | 16(일)
석호필, 이화령, 정완교, 이영오, 양대인, 유준상, 심호근  |  이비, 백동일, 이준동, 굽소리, 조건표, 진실장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윤한로 詩
총 : 404 개 (39 / 41 Page)
[윤한로시] 애기소 (윤한로 詩)
애기소 윤 한 로 엇재 뒤틀린 골짜구니 너러바위 쭐쭐 언청이 물줄기 쓸쳐내린 옆구리 애기소 맑고나 남실바람에 쇠어빠진 고로쇠 이파리 몇 낱 하랑하랑 떠다니고 휘영청 달은 밝아 고무래 丁가 말만한 크네기 풍덩실 빠져들어 깊푸른 애기소 명주실 한꾸리 다 풀리... [취재 : 서석훈 기자 2010.09.18]
[윤한로시] 천둥 소리 (윤한로 詩)
천둥 소리 윤 한 로 옛날에, 아주 옛날에 둥둥 하고 울리는 북이 하나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너도 나도 이 북이 싫다고 했습니다 머리통 커다란 장구대가리 장군님이 치던 북이라고 퉤퉤, 치던 북이라고 뭐라고 뭐라고들 사람들이 싫다고 하니까 닭들도 싫다고 했습니다... [취재 : 서석훈 기자 2010.09.12]
[윤한로시] 화수분 (윤한로 詩)
화수분 윤 한 로 골방 속 초저녁 풋잠 한 불 했다 허섭스레기 입성 홀닥 벗은 만신 할매 걀걀 잠지만 골려 쌌고 보소들, 별 쌀 다 떨어졌네! 우묵한 하늘 복판 화수분 구럭 무녀리 홀로 둥두렷 달 고프다 시작(詩作) 메모 밤이 좋다. 하늘이 좋... [취재 : 서석훈 기자 2010.09.05]
[윤한로시] 병목안 (윤한로 詩)
병목안 윤 한 로 깊은 골짜구니에 숨어들면서 죄다 쌍놈되얐다 뚜-욱 하니 항아리 굽고 담배 짓다가 두름으로 엮여 끌려갔다 ‘하느님을 위해서라면 아무리 매를 맞아도 전혀 아프지 않소‘ 낫 놓고 기역자도 모르는 임군집이 같은 치명자들 애오라지 숯검댕이 입으로... [취재 : 서석훈 기자 2010.08.29]
[윤한로시] 옥수삼랑(玉首三浪) (윤한로 詩)
옥수삼랑(玉首三浪) 윤 한 로 임금님이 오줌을 누시네 부르르 얼룩 진저리를 떠시네 임금님 옥 같은 거기에 이윽고 맑은 이슬 세 방울 맺히네 똘똘똘 터시네 이, 이! 다시금 떨떠름하니 되시어 세상 건너다보시는데 가물치 상을 쓰시네 시작(詩作) 메모 ... [취재 : 서석훈 기자 2010.08.21]
[윤한로시] 천대(賤待) (윤한로 詩)
천대(賤待) 윤 한 로 졸참새 서너 마리 삐뚜름 날아오르고 담배창고 막지붕너머 남빛 하늘 곱고나 벌건 대낮 돼지 멱따는 소리 산내끼에 *둥구재벼설랑 동네방네 떠나가라 예미, 흙투뱅이 불알 출럭거리메 온갖 거이 먹고 마시고 싸고 지지고 볶고 자시두마 밥숟갈 ... [취재 : 서석훈 기자 2010.08.14]
[윤한로시] 윤달영 씨 (윤한로 詩)
윤달영 씨 윤 한 로 간밤 늦게 왔나보다 여덟팔자 걸음 달영씨 신발 두 짝 조동 산판 가서 돈 많이 벌어라 쫙 벌켜놨구나 빨갛게 약오른 딸기코 쿨쿨쿨 모개(木瓜) 동생 꼭 껴안고 잘도 주무시네 고르뗑 갯주머니 속엔 오늘도 담뱃가루 잔뜩 묻은 동전 세 개만 ... [취재 : 서석훈 기자 2010.08.08]
[윤한로시] 조퇴 (윤한로 詩)
조퇴 윤 한 로 금요일 여의도 성모 병원에 정기 당뇨 검진을 받으러 갑니다 5층 옥상 정원 성모님 발치 고무 솥단지 화분 속에 코딱지만한 꽃들 수두룩빽빽하게 피었습니다 한송이 한송이 세어보니 고, 조그만 것들 모두 다 이파리 아홉개씩입니다 먼지 끼고 벌레 슬고... [취재 : 서석훈 기자 2010.07.24]
[윤한로시] 염소 선생 (윤한로 詩)
염소 선생 윤 한 로 중국 밭 산비얄 진종일 딸랑방울 불알 노린내 풍치며 명아주 쇠비름 야금야금 뜯어먹어 동글동글 마른 똥 힘 센 우리 염소 꼬신 바람 선낫에도 반질반질 짝째기 눈 각중에 빛나니 괴약스런 우리 염소 애기처럼 가는 울음은 슬픈 듯 기쁘고녀 ... [취재 : 서석훈 기자 2010.07.17]
[윤한로시] 쥐며느리 (윤한로 詩)
쥐며느리 윤 한 로 윗목엔 꿔다논 보릿자루 서말만 이루저루 염생이 누린내 풍치는 벼름박 뿔 뿔 뿔 뿔 기어나와 갑자기 코를 박고 죽은 척하는 잿빛 식솔(食率)들 팔뚝 팥알점처럼 타들어간다 시작(詩作) 메모 여름밤은 은하수 흐르는가. 별똥이... [취재 : 서석훈 기자 2010.07.11]
 
처음 << 이전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다음 >> 마지막
 
→ 취재기자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