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20(금) | 21(토) | 22(일)
정완교, 서석훈, 이화령, 이영오, 유준상, 양대인, 심호근  |  가득찬, 단칼, 진실장, 이준동, 이천배, 조건표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종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공채 1·2기 경마 조교사 4인, 은퇴식 열려
[말산업저널] 황인성 기자= 공채 조교사 4인이 지난 6월 29일 은퇴식을 갖고 명예롭게 은퇴했다. 공채 조교사 1기인 정지은, 하재흥, 김양선 조교사와 2기 출신 양재철 조교사 총 4인이 은퇴식의 주인공이다.

공채 초기에 조교사로 데뷔한 4인의 30여 년이 넘는 조교사 생활을 뒤로 하고, 이젠 인생의 새로운 2막을 맞이하게 됐다. 이날 은퇴식에는 선후배 조교사를 비롯해 현직 기수와 말 관리사, 경마계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한국경마에 기여한 은퇴 조교사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4인의 조교사의 영예스런 은퇴를 축하하는 단체 및 개인의 기념패 및 선물 증정식이 30분간에 걸쳐 진행됐다. 서울경마장조교사협회를 비롯해 서울마주협회, 기수협회 등 각종 단체에서 은퇴 기념패와 꽃다발을 전달했으며, 행운을 바라는 황금열쇠 등 다양한 기념품도 전달됐다.

김문영 ㈜레이싱미디어 대표는 은퇴식에 참석해 특별히 제작한 기념패를 직접 조교사에게 전하며, 그동안 한국경마의 발전과 성장에 기여한 조교사들읜 노고에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하재흥 조교사는 은퇴 기념사를 통해 “1972년 기수 2기생으로 경마와 인연을 맺고, 45년간 경마장에서 생활하다 오늘 이 자리에서 서니 만감이 교차한다. 영광스럽다는 생각보다는 여기까지 오기가 힘들었다는 생각이 든다”며, “최근 많은 조교사들이 어려워하는데 조교사라는 직업이 경쟁을 피해갈 수 있는 직업이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끝없이 파이팅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양선 조교사는 “내가 이 자리에 서기 까지 많은 동료들의 애정과 관심이 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격변의 시대를 겪으면서 이만큼 성장해왔다는 것은 우리의 앞서간 선배들의 노고와 견인차 역할을 하는 후배들의 열정이 있기에 가능했다”며, “새롭게 시작하는 인생 제2막에서는 지금까지의 경험을 토대로 후학을 양성하고, 지역 사회를 위해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대유 서울경마장조교사협회 회장은 축하사를 통해 “반세기에 가까운 시간동안 한국경마와 인연을 맺어온 선배들의 은퇴식을 맞이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4분의 조교사님은 남다른 열정으로 한국경마 발전에 최선을 다해주셨고, 후배들을 위해 견인차 역할을 충실히 해주셨기에 협회의 지속적인 발전과 안정화를 이룰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공채 조교사 4인이 지난 6월 29일 은퇴식을 갖고 명예롭게 은퇴했다. 공채 조교사 1기인 정지은, 하재흥, 김양선 조교사와 2기 출신 양재철 조교사 총 4인이 은퇴식의 주인공이다.

황인성 기자 gomtiger@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 판 일 : 2018.07.02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제14회 부산광역시장배(GⅢ) 경마대회 - ‘청담도끼’ 황제의 꿈은 현재진행 중
이   전   글 제14회 부산광역시장배(GⅢ) 경마대회 – 상반기 최우수 경주마는? 우승마의 향방은 작전이 관건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