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16(금) | 17(토) | 18(일)
이영오, 서석훈, 양대인, 심호근, 이현, 이화령, 유준상  |  이준동, 굽소리, 백동일, 조건표, 이경준, 이천배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종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한국 경마 실황, 21일부터 뉴질랜드 수출 시작
[말산업저널] 이용준 기자= 2022년 파트Ⅰ 진입을 위한 한국 경마의 국제·세계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 중이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10월 21일부터 뉴질랜드에 한국 경마 실황 수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올해 6월 경마 종주국 영국에 수출하는 성과에 이어 뉴질랜드 시장까지 진출하며 또다시 수출국을 추가하는 쾌거를 이룬 것. 수출 계약 파트너는 뉴질랜드 현지 경마 및 발매 총괄 기구인 뉴질랜드경주위원회(NZRB : New Zealand Racing Board)다. 지난 2017년 12월 말부터 양사의 수출 논의가 시작됐으며 약 11개월간 긴 협의 끝에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뉴질랜드는 2016년 8월~2017년 7월 시즌 기준 총 308일, 2,564경주를 시행하며 마권 매출 규모는 약 3천억 원에 달한다. 경마 시행체 중 최고 레벨이라고 할 수 있는 파트Ⅰ 국가다.

매주 일요일 한국경마 실황 중 일부가 뉴질랜드 현지에 중계 및 발매된다. 연간 약 250개의 경주를 수출할 예정이며, 수출 규모는 양사간 협의를 통해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한국마사회는 2014년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한국경마 실황의 해외 수출 사업을 본격 추진했다. 2017년까지 말레이시아, 프랑스, 호주, 홍콩, 마카오, 미국을 포함한 아시아, 오세아니아, 유럽, 미주 4대륙으로 그 사업 영역을 무서운 속도로 확대했다. 2017년 기준 8개국으로 수출, 해외 매출액은 약 629억 원에 이른다.

올해는 지난 6월 영국과 수출 계약을 맺으며 스페인, 아일랜드, 벨기에까지 4개국을 추가했고, 이번 뉴질랜드 계약 체결로 수출국은 총 13개로 늘어났다. 이에 따라 한국경마는 미주, 유럽, 오세아니아, 아시아의 주요 경마 시행국 대부분에 진출하게 됐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지난 4년간 한국경마 수출 시장 확대 및 운영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해 주력해온 결과”라며, “앞으로는 실황 수출 서비스 품질 및 콘텐츠를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며 내실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2022년 파트Ⅰ 진입을 위한 한국 경마의 국제·세계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 중이다. 한국마사회는 10월 21일부터 뉴질랜드에 한국 경마 실황 수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사진 제공= 한국마사회 홍보부).

이용준 기자 cromlee21@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 판 일 : 2018.10.26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마사회 케이닉스 선발마 ‘미스터크로우’, 부상으로 브리더스컵 출전 취소
이   전   글 제6회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GⅢ) 경마대회 – `리드머니` 경험은 재산, 경마대회 2승으로 전성시대 예고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