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18(금) | 19(토) | 20(일)
이화령, 정완교, 석호필, 양대인, 이영오, 이현, 심호근  |  이준동, 가득찬, 백동일, 굽소리, 조건표, 이비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종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제3회 코리아컵(GⅠ) 경마대회 – ‘런던타운’ 2연패, 한국경마 역부족이었다
-월등한 기량으로 역대 최고 기록으로 2연 연속 우승 차지
-‘돌콩’ 우승마와 15마신차로 준우승, 한국대표 3년 연속 참패

제3회 코리아컵(GⅠ) 경마대회는 객관적인 전력에서 열세였고, 다시 한 번 일본과의 경마 수준을 가늠해 볼 수 있었던 대회로 각인됐다.
한국대표와 세계 강자 15두가 출전해 자웅을 겨룬 제3회 코리아컵(GⅠ) 경마대회는 디펜딩챔피언 ‘런던타운’(일본, 5세, 수, 마키타 조교사, 토루마키우라 마주)이 2년 연속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런던타운’의 경주력은 막강했고, 압도적이었다. 경주 초반 우승 유력 후보는 ‘런던타운’과 한국대표 ‘청담도끼’로 압축됐다. 공교롭게도 우승 후보 2두가 모두 선행마라는 점이 관심으로 꼽혔다. 경주 초반 선행은 ‘청담도끼’가 주도했으나 ‘런던타운’은 개의치 않고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했다. 선입 전개를 펼친 ‘런던타운’은 3C 이전 수월하게 역전에 성공했고, 이후엔 적수 없는 질주를 통해 낙승을 차지했다.
제3회 코리아컵 경마대회에서 ‘런던타운’이 보여준 경주력은 소위 상대마를 의식하기보다는 연습 겸 경주를 치르는 듯한 인상을 보여줬다. 즉 전개 이점, 최적 전개, 페이스 안배는 전혀 중요하지 않았고, 상대마의 방해가 없다면 우승을 낙관한 듯한 경주전개를 펼쳤고, 이는 당초 예상대로 여유 있는 우승으로 이어졌다.
우승마 ‘런던타운’에 이어 준우승은 한국대표 ‘돌콩’이 차지했다. 경주 초반 중위권 전개를 펼친 ‘돌콩’은 종반 최선의 추진 속 역전을 노렸지만 우승마를 잡기엔 역부족이었고, 준우승에 만족했다. 7세마 ‘클린업조이’는 최종 3위로 선전했고, 우승 후보로 거론된 ‘청담도끼’는 경주 중반부 역전을 허용한 후 동력을 잃은 듯 최종 4위에 그쳤다.

단거리로 시행되는 코리아 스프린트 대회와는 달리 1800M로 시행된 코리아컵 경마대회는 일본과 한국 경마의 수준차가 확연함을 보여주고 있다. 일본대표는 국내에서 시행된 코리아컵 경마대회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했다. 제1회 대회에선 6세마 ‘크리솔라이트’가 우승을 차지했고, ‘런던타운’은 제2, 3회 대회에서 연속 우승을 기록했다. 코리아컵을 통해 본 한국경마의 수준은 확실하게 드러나고 있다. 제1회 대회에서 3위를 차지한 한국대표 ‘트리플나인’은 우승마와 16마신차를 보였고, 제2회 대회에선 4위를 차지한 ‘트리플나인’과 우승마와의 격차는 무려 21마신 차다. 제3회 대회에선 ‘돌콩’과 우승마와의 격차는 15마신차를 보였다. 한국 내 경마에서 15, 21, 16마신차를 능력으로 비유한다면 1등급 경주마와 4~5등급 경주마간 수준으로 비유된다. 한국은 제3회 코리아컵을 통해 국내 최강의 경주마가 출전했다. 부상을 당한 경주마를 제외하곤 실질적인 한국에서 활동중인 최고 수준의 경주마 출전한 반면 일본은 코리아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런던타운’보다 능력이 우수한 경주마가 수두룩하다.

코리아컵을 통해 본 한국경주마 수준은 극명하게 확인이 됐다. 한국은 그동안 우수 씨수말의 도입, 경마 선진국에서 경주마 육성, 수준 높은 대회의 시행 등 다각도로 경주마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고, 현재의 수준까지 올라온 점도 그에 따른 노력이 뒷받침됐다. 일본의 경마 수준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단기간에 한국경마가 일본경마와 어깨를 나란히 하기엔 무리가 따른다. 단, 코리아컵을 통해 본 한국경마는 3년 동안 변화가 없었다. 경주마의 수준을 높이기 위한 생산, 육성, 체계적인 경주 운영과 시스템을 다시 한 번 전반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


▶제3회 코리아컵(GⅠ) 경마대회 성적
순위>경주마>산지>성별>연령>기수>조교사>마주>기록(도착 차)
1>런던타운>일>수>5세>이와타>마키타>토루 마키우라>1:50.6
2>돌콩>미>수>4세>안토니오>사이먼>이태인>1:53.2(15)
3>클린업조이>미>거>7세>김용근>송문길>민형근>1:53.7(2½)
4>청담도끼>미>거>4세>누네스>박종곤>김병진>1:54.2(2½)
5>포레스트레인저>아일>거>4세>토니>파헤이>헬렌스틸>1:54.6(2½)


▷이와타 야스나리 기수 인터뷰
Q. ‘청담도끼’가 앞서 나가서 달렸는데 당황하지 않았나?
‘청담도끼’가 앞에 나가는 걸 보고 ‘어 앞에 나가네’ 생각했고, 내 페이스대로 달렸다. 그랬더니 그 말은 뒤로 쳐졌고, 오히려 쉽게 기분 좋게 달려 우승했다.

Q. 언제 우승을 확신했나.
4코너 돌아가서 보니 뒤에 아무도 없어 놀랐었다. 그 때 우승을 확신했다.

Q. 작년에 한국주로가 의외로 깊지 않고 스피드가 난다고 말했는데 작년보다 기록을 0.5초 단축했다. 어떻게 생각하는지.
올해는 작년보다 모래 두께가 조금 더 두껍게 느껴졌다.

Q. 내년에도 출전할 생각이 있는지.
불러주면 도전하고 싶다.




<사진제공 = 한국마사회, 2018 코리아컵 경마대회 우승마 `런던타운`의 경주장면>
심호근 기자 keunee1201@horsebiz.co.kr

 
출 판 일 : 2018.09.10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제3회 코리아 스프린트(GⅠ) 경마대회 – ‘돌아온포경선’ 능력은 우승권, 최종 성적은 3위
이   전   글 [포토] ‘코리아컵’ 분위기를 고조…한국마사회 스포츠단 무대인사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