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23금|24토|25일
정완교, 서석훈, 심호근, 유준상, 양대인, 김병남  |  백동일, 윤택, 사이상, 신화, 이경준, 이산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종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자연에 깃든 말의 생명력과 아름다움을 그리다’ 한국마사회 말박물관, 홍상문 작가 초대전 개막
- 2022년 한국마사회 말박물관 초대전 네 번째 작가, 홍상문 ··· 동양화의 깨끗한 분위기와 암채의 반짝임으로 빚어낸 자연의 감동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말박물관은 오는 12일(금)부터 초대작가전 홍상문의 ‘깃들다’를 개최한다. 2019년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가의 전시는 당초 2020년도에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예상치 못했던 코로나19 확산으로 무려 2년 간 연기된 사연이 있다. 기약 없는 연기로 중도에 취소해도 전혀 이상할 것이 없는 시간 동안 오히려 더 많은 작품을 제작했다는 작가에게서 대가(大家)들이 끝까지 잃지 않는다는 ‘초심(初心)’의 무게가 전해진다.

이순(耳順)이 넘은 작가는 지금도 작품을 제작하기 전에 꼭 사생을 거친다고 말한다. 학생 시절, 그릴 대상은 눈으로 직접 보아야 하고, 단순한 재현을 넘어선 고유의 화풍으로 표현하라는 스승 천경자, 장우성의 가르침을 금과옥조처럼 마음에 새기며 오롯이 작품에 표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은 빠르게 변하는 세상 속에서 고집스럽게 느껴질 정도다.

유년기부터 자연의 변화와 아름다움에 눈을 뜬 작가는 지금도 세상의 아름다운 존재들을 화폭에 구현하는데 천착하고 있다. 그의 작품을 보면 특유의 단정함 속에 반짝이는 생명력이 감지된다. 전통적인 동양화의 섬세함과 고아함을 추구하면서도 광물질인 ‘암채’를 주로 사용하여 작가가 경외하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힘을 표현하고 있다.

특히 이번 초대전에는 여름의 열기와 어울리는 시원한 부채그림(선면화)이 다수 포함돼 있다. 한국경마 100년을 기념하는 작품 <아침>을 비롯하여 <조우> <만추> <적(寂)> 등 모두 20여 점의 말그림이 소개된다.

이번 초대전은 다음달 9월 25일(일)까지 계속되며 매주 화~일요일 관람할 수 있다. 관람시간은 10시~18시까지다. 단 8월에는 야간경마 개최로 기간 중 금요일과 토요일 개관 시간이 12시 30분부터 20시까지로 변경되며, 9월 추석 연휴는 휴관한다. 관람 후 현장에서 SNS 업로드 및 해시태그(#말박물관 #특별전 #홍상문)를 진행요원에게 보여주면 기념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관람 문의 02)509-1275 / 1287
 
출 판 일 : 2022.08.11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한국경마의 놀라운 성장 증명한 ‘코리아컵’, 올해도 완벽한 준비와 함께 카운트다운 !
이   전   글 3년 만에 재개되는‘경마월드컵’코리아 컵·스프린트 “아는 만큼 보인다!”개최 의미와 역대 성적은?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