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6목|7금|8토|9일
양대인, 이현, 이화령, 서석훈, 석호필, 이재용, 유준상  |  사이상, 이산, 조건표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종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한국 경마 역사상 6번째 ‘900승 달성’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서울 경마공원의 만전(萬戰)노장, 지용철 조교사가 900승 고지에 올랐다. 경마 중단으로 인해 4달 여 기간 동안 899승에 멈춰있던 지용철 조교사는 기다렸다는 듯, 서울 경마 재시작 첫날 1승을 추가했다.

지용철 조교사(만 60세, 49조)는 지난 20일(토) 제 12경주에서 통산전적 900승을 달성했다. 한국 경마 역사에서 6번째로 달성한 대기록이며, 현재 활동하고 있는 조교사들 중에는 서울의 박대흥 조교사와 부경의 김영관 조교사에 이어 이름을 추가했다.

지용철 조교사는 1986년 데뷔 후 35년 동안 1만 번이 넘는 경주에 경주마를 출전시킨 베테랑이다. ’지금이순간‘, ’파이널보스‘ 등 우수 국산마들을 길러내왔다. 특히 지용철 조교사에게 900승을 안겨준 경주마는 지난해 7월 데뷔한 3세 암말 ’밀키셰리‘다. ’밀키셰리‘는 지용철 조교사에게 첫 코리안더비 트로피를 안겨준 ’지금이순간‘의 형제마로 그들의 인연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지금이순간‘의 자마 ’심장의고동‘ 역시 올해 세계일보배 대상경주를 우승하는 등 지용철 조교사 마방의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기 때문이다.

900승을 달성한 소감에 대해 지용철 조교사는 “코로나19로 경마가 중단되며 1승을 추가하는데 참 오래 걸렸다. 그래도 900승을 달성해 기분이 좋다. 내가 잘했다기보다 마방 식구들과 마주 등 주위에서 많이 도와줘서 달성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용철 조교사는 1976년 기수로 데뷔한 후 1986년 조교사로서의 삶을 시작한 명실상부 경마장 ’베테랑‘이다. 약 45년의 시간동안 경마산업에 몸담으며 이를 자신의 천직이라고 생각해왔다. “믿음을 가지고 열심히 하다보면 말들도 보답해준다는 신념이 있다. 그런 믿음으로 지나온 시간이었다.” 고 돌이켰다. 최선을 다해 정진하는 그의 모습은 후배들에게도 귀감이 되고 있다.

 
출 판 일 : 2020.06.26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한국마사회, 2020년도 기수후보생 졸업식 개최
이   전   글 ‘무더위 양산으로 피하세요’···한국마사회 부산동구지사, 폭염 취약계층에 ‘양산(陽傘)’ 지원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