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23(금) | 24(토) | 25(일)
이영오, 이화령, 양대인, 서석훈, 석호필, 정완교, 이현  |  굽소리, 조건표, 백동일, 사이상, 이경준, 이준동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종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국내 최고령 김귀배 기수, 데뷔 40주년 맞아
13일, 렛츠런파크 서울서 ‘40주년 기념 경주’ 열려
김귀배 기수, “체력 허락하는 한 계속 타고 싶다”
세계 최고령 기수는 헝가리 팔 칼라이…73세까지 활약



[말산업저널] 황인성 기자= 한국경마 최고령 기수 김귀배 선수가 4월 11일 데뷔 40주년을 맞는다.

56세의 나이에도 후배들과 동등한 경쟁을 펼치는 김귀배 기수는 뚝섬 경마장 시절인 1979년 4월 11일 데뷔했다. 젊은 시절 한국 경마 역사상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그랑프리(G1)’에서 1986년 4회 차에 ‘포경선’과 함께 우승할 정도로 우수 기수로서 활약했다.

현재 현역으로 활동하는 김 기수는 1월 훈련 중 팔목이 부러지는 사고로 휴식을 취하는 중이지만 부상 직전까지 꾸준히 경주에 나섰다. 항상 높은 승률을 유지할 순 없으나 데뷔 후 연평 균 67회 꾸준히 경주로에 나서며 후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국내 퇴역 기수의 평균 기승 기간은 10.6년으로 김 기수의 40년 경력은 평균치의 4배에 이른다.

매년 국내 최고령 기수 기록을 경신하는 김귀배 기수의 도전은 언제까지 계속될까? 해외의 경우를 보면 김 기수 이상의 기록들도 있다.

헝가리의 경마 기수 ‘팔 칼라이’가 전 세계 최고령 기수 기록을 세웠으며 73세의 나이였던 2006년까지 현역으로 뛰었다. 김 기수는 “체력이 허락하는 한 계속 말을 타고 싶다. 다시 태어나도 기수를 할 것이다”라며 경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귀배 기수의 오랜 기승 경력은 다루기 어려운 말을 만났을 때 더욱 빛난다.

‘젠테너리’는 기승자를 떨어뜨리려고 하는 경향이 있어 훈련하기 까다로운 경주마로 후배 기수들은 혀를 내두르며 포기했었다.

하지만 2016년 김귀배 기수를 만난 후 경주 중 낙마 사고 없이 환상의 궁합을 보여주고 있다. 악벽으로 2015년에 단 2회 경주에 출전할 수 있었던 ‘젠테너리’는 김귀배 기수를 만난 후 2016년에 9회, 2017년 10회, 2018년 12회 출전하며 왕성한 활동할 수 있게 됐다.

‘젠테너리’에 마지막으로 기승한 지난 1월 경주에서도 전 구간 선두권에서 경주를 펼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귀배 기수는 ‘젠테너리’가 남다른 애착이 있는 말이라면서 “아직도 악벽이 있긴 하지만 나를 잘 따라주니 고마울 뿐이다”라고 말했다.

한국마사회는 오는 13일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김귀배 기수의 4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김귀배 기수 이름을 건 ‘김귀배 기수 데뷔 40주년 기념 경주’가 시행되며 부상으로 휴식을 갖고 있는 김 기수가 오랜만에 경주로를 찾아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한국경마 최고령 기수 김귀배 선수가 4월 11일 데뷔 40주년을 맞는다. 56세의 나이에도 후배들과 동등한 경쟁을 펼치는 김귀배 기수는 뚝섬 경마장 시절인 1979년 4월 11일 데뷔했다. 한국마사회는 오는 13일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김귀배 기수의 4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사진 제공= 한국마사회 홍보부).

 
출 판 일 : 2019.04.11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제15회 KRA컵 마일(GⅡ) 경마대회 - ‘글로벌축제’ 8마신 차 낙승으로 무력시위
이   전   글 [경마] 04월 12일 부산경주 테마별 추천코너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