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19(금) | 20(토) | 21(일)
이영오, 심호근, 이현, 정완교, 석호필, 이화령, 서석훈  |  진실장, 조건표, 이천배, 이준동, 사이상, 백동일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종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한국마사회 부경, 지방세 2.5조 원 납부… 경기 침체로 매출 둔화
[말산업저널] 안치호 기자= 올해로 개장 14년째를 맞고 있는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본부장 정형석)이 그간 부산시와 경상남도에 2조 5,000억 원의 지방세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마로 발생한 매출액이 부산시·경상남도 지자체 재정 확충에 상당 부분 기여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경마 관련 세법에 따라 경마매출액의 14%(레저세 10%, 지방교육세 4%)를 지방세로 내고 있다. 특히 렛츠런파크 부경은 지리적 특성으로 지방세를 부산시와 경상남도에 정확히 반액씩 나눠 낸다. 최근 5년간(2013~2017) 렛츠런파크는 연평균 2,000억 원의 지방세를 부산경남에 냈다.

특히 2017년에는 부경경마 매출액에서 총 2,041억 원의 지방세가 창출돼 약 1,020억 원씩 부산시와 경남도 재정에 힘을 보탰다. 이는 부산시 지방세액의 2.4%, 경상남도 지방세액의 3.8%를 차지할 만큼 높은 수준이다. 인구 680만여 명인 부산경남지역 지방세액의 3.0% 수준을 단일 공기업인 한국마사회 부경본부가 부담한 것이다.

하지만 2018년에는 제조업 불황 등 지역 경기둔화가 경마산업에 까지 악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렛츠런파크는 약 1,394억 원을 부산시와 경상남도에 각각 697억씩 냈다. 부경경마의 매출액과 입장 인원이 전년 대비(2017년) 약 2.5%, 7.5% 감소해 지방세 납부액이 연동돼 줄어든 것이다.

부경경마 관계자는 “교통 접근성 불편이라는 악조건에서 지역 경기침체 장기화까지 겹쳐 경영여건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며, “2020년 가락IC 인근에 개설되는 ‘부전-마산’ 복선전철이 신규고객 유입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렛츠런파크는 ‘부전-마산’ 복선전철 역명이 렛츠런파크(또는 경마공원)로 결정될 수 있도록 올해 지자체, 지역주민과 여러모로 협력한다는 계획이다(사진 제공= 한국마사회 부산경남).

안치호 기자 john337337@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 판 일 : 2019.02.13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한국마사회, 해외 재활·힐링승마 전문가 초청 교육 시행
이   전   글 [마사회 올해 핵심 사업 톺아보기5] 한국마사회 선수단 개편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