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28(금) | 29(토) | 30(일)
 |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馬&人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방탄소년단 워너원 엑소 그리고 ‘말탄소년단’
[말산업저널] 이미숙 기자= ‘방탄소년단(BTS)’ ‘워너원’ ‘엑소(EXO)’ ‘트와이스’까지. 한류 열풍을 이끌고 있는 대표 아이돌 그룹이다. 대부분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연령대로 구성된 이들은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트렌디한 가사의 노래, 랩, 거기에 멋진 군무까지 보여주는 댄스그룹으로 활약하며 꽃 미모를 자랑한다.

흥미롭게도 아이돌 연령대는 20대 초반에 집중됐지만 팬층은 10대부터 40대까지 폭넓게 퍼져 있으며 SNS의 영향으로 인기는 국경을 초월한다. 엄마들은 딸과 함께 BTS의 칼군무에 환호하고 군부대뿐 아니라 넥타이부대까지 트와이스 멤버들의 이름을 줄줄이 외운다. 이들을 모른다면 간첩 혹은 ‘아재.’

경마장에는 방탄소년단 못지않게 아이돌 인기를 누리는 기수들이 존재한다. 이들은 관계자들 사이에서 ‘방탄소년단’이 아닌 ‘말탄소년단’으로 불리는데 곱상한 외모와 달리 자신보다 10배나 되는 육중한 경주마를 타고 주로를 거칠게 질주하는 모습이 반전 매력을 선사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말탄소년단’ 중 가장 괄목한 만한 실력을 보여줬던 것은 렛츠런파크 서울의 이현종(1993년생) 기수. 2016년 서울 최우수 신인기수이자 데뷔 후 최단기간 40승을 달성하며 팬 사인회까지 열었는데 아쉽게도 지난해 군 입대를 해 여성팬들이 그의 제대를 손꼽아 기다린다고.

권석원(1991년생) 기수도 아이돌 제의를 받았을 정도로 출중한 외모를 자랑하는데 그 역시 데뷔 후 좋은 성적으로 경마장에 많은 팬들을 몰고 다닌다. 지난해 군에서 제대한 후 다시 컨디션을 끌어올리며 ‘캡틴 권’이라는 별명의 진가를 발휘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렛츠런파크 부산의 이효식(1996년생) 기수는 방탄소년단의 RM(랩몬스터)를 닮은 외모로 유명하다. 앳된 외모와 달리 벌써 신인티를 벗고 2016년 부경 최우수 신인기수 타이틀을 차지한데 이어 다승 TOP 10을 지키고 있다. 진겸(1994년생) 기수도 2015년 데뷔 때부터 꽃 미모로 화제를 모았는데 역시나 좋은 실력을 보여주며 다승 TOP 10에 이름을 올렸다.

나이는 다소 많지만 엑소 멤버를 연상시키는 서울의 김동수(1986년생) 기수도 부드러운 미소와 말투로 여성팬이 압도적으로 많으며 최근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서울 다승왕 자리에 올랐다.

거슬러 올라가면 지금은 국내 최고 실력자로 경마장의 어린왕자라 불린 서울의 문세영(1980년생) 기수나 부경의 조성곤(1982년생) 기수가 이들 아이돌 인기를 누리는 스타 기수의 원조라 할 수 있다. 두 기수 모두 실력만큼 출중한 외모와 팬서비스로 경마장의 여성팬들을 설레게 했다.

이웃나라 일본에서 현재까지 활약하고 있는 다케 유타카 기수(1969년생)도 아이돌 인기로 일본 경마의 부흥을 이끈 살아있는 전설이라 불린다. 영화배우 같은 외모에 신사적 매너와 말투, 심지어 최고의 실력까지 갖추어 그가 출전하면 소녀팬이 구름 같이 몰려들었다.

비단 경마뿐이 아니라 모든 스포츠 종목에서 선수들의 외모는 팬들을 모으는 중요한 경쟁력이 되고 있다. 아직도 경마장이라고 으레 아저씨를 떠올린다면 아재 감성을 인증하는 셈. 따뜻한 봄날, 주로를 달리는 아이돌, ‘말탄소년단’을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 인생의 흔치 않은 경험, 말 탄 왕자님들을 눈앞에서 볼 수 있다.

▲‘말탄소년단’으로 불리는 경마장의 아이돌, 좌로부터 이현종, 권석원, 김동수, 진겸, 이효식 기수(자료 제공= 한국마사회 홍보부).

이미숙 기자 mslee0530@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 판 일 : 2018.04.05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경마] 정년 은퇴 하재흥 조교사, 말과 함께한 세월 회고
이   전   글 “경마 추리력 겨루는 대회 늘어났으면”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