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12(금) | 13(토) | 14(일)
서석훈, 유준상, 이화령, 이영오, 심호근, 정완교, 석호필  |  이천배, 진실장, 굽소리, 유준상, 이비, 조건표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윤한로 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윤한로 시
임방울
윤 한 로


낮게 보고
낮게 듣고
아니야
천하게 보고
천하게 듣고
천하게 느끼고
천하게 생각하고
천하게 말했구나
천하게 소리하고
그랬구나, 오오냐,
뱃속 깊은 데서
똥 한 바가지 퍼올리드키
쑥대머리
우리 방울님


시작 메모
김소월을 알고, 한용운을 알고, 서정주를 알고, 박목월을 알고, 한하운을 알고, 백석을 알고, 나중에사 임방울을 만났다. 임방울 판소리 토끼타령은 굳이 듣지 않고 대사로만 읽어도 멋들어지다. 슬프다. 아프다. 괴롭다. 기쁘다. 비로소 우리말다운 말, 우리 문학다운 문학을 만났다. 개떡 먹던 마음들이 개떡 먹던 입으로 웃고 울고 지지고 볶고 자시고 하던 말이니, 그 얼마나 아름답더냐. 그래 시를 쓰는 학생들한테 내가 늘 하던 말이 있다. 느이들, 다른 거는 못 읽더라도 이 방울님 토끼타령만큼은 꼭 읽어야 한다.

 
출 판 일 : 2018.08.16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윤한로 시
이   전   글 윤한로 시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
오늘 미세먼지 농도 오후 나쁨..내일 부산, 울산, 경남 미세먼지 나쁨!..'큰 일교차' 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