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21(금) | 22(토) | 23(일)
이영오, 이화령, 심호근, 양대인, 이현, 서석훈, 석호필  |  가득찬, 이산, 신화, 굽소리, 진실장, 사이상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화제의 책] 평범하지만 소중한, 세상 사는 우리 일상 이야기
[말산업저널] 안치호 기자= 우리는 하루하루를 무심히 사는 것 같지만 알고 보면 모두에게 소중한 일상이다. 이낙진 글, 『달나라로 간 소신』 (도서출판 지식과감성, 2018)의 가족 이야기는 저자가 풀어내는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 이야기다. 행복으로 가는 기억과 기록의 이야기를 담은 내용이다.

다른 사람의 성공스토리나 인생역전 드라마에 기죽을 필요가 없다. 내 인생도 그에 못지않다. 이 책을 읽으면 마치 ‘나의 이야기 같아서’ 혹은 ‘나와는 다른 이야기’라서 기뻐하기도 하고 아파하기도 할 것이다.

저자는 “화분 받침으로 전락한 두꺼운 족보(族譜). 정승, 판서 스토리도 없는 난해한 책을 어린 딸들에게 보라고 권할 수 있을까. 안 되겠다. 쉽고 재미있는 옛날이야기 형식으로 풀어줘야지…. 그렇게 시작된 저자의 가족 이야기는 우리의 세상사는 이야기로 커져버렸다. 우리는 평범하다 못해 늘 그날이 그날 같은 삶을 살고 있지만 그것만으로도 가치 있다”고 한다.

15장으로 구성된 에세이집은 일상이 히스토리가 되는 과정이다. 따뜻한 글이 뭉클함을 주기도 하지만 때로는 냉철한 지성으로 밀려와 ‘삶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기도 한다.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네 잎 클로버의 행운을 쫓아가다 보면 세 잎의 행복은 외면해버리기 일쑤다.

“나는 가끔, 나의 느낌이 모두 언어가 되어 여기저기 살아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엉뚱한 염려를 할 때가 있다”는 저자는 “나의 머리와 나의 가슴에는 항상 7할 만큼의 느낌만 남고, 남아 있는 그 느낌의 7할 만큼만 언어가 되고, 또한 그 언어의 7할 만큼만 기억되기를 소망한다. 기억된 것은 사라질 테니까…”라고 썼다. 그러나 그것은 사라지면 안 되는 느낌이고, 언어고, 기억이다.

자신의 어린 시절과 자녀들의 어린 시절, 그것이 왜 중요하냐고 묻지 않아야 한다. 자신의 성장과 아픔이 어딘가에 살아있는 것을 불편해 하지 말기를 바란다. 잊힌 것은 잊힌 대로, 기억된 것은 기억된 대로, 기록된 것 또한 그것대로 남아있어야 한다. 이 책은 당신과 당신 주위를 응원한다. 논픽션을 픽션이라 읽어도 좋고, 픽션이 논픽션이 되었다고 믿어도 좋다. 우리 모두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박인기 경인교대 명예교수는 “저자의 이야기가 관류하는 정서적·의지적 포인트는 가족의 가치”라며 “기억과 기록으로 풀어낸 가족에 대한 든든한 인식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억이 곧 존재를 존재이게 할 뿐 아니라 기억을 정련시키지 않으면 글을 쓸 수 없다는 사실을 작가의 글들이 다시 한 번 확인시킨다”고 밝혔다.

저자 소개

글 이낙진
1968년 충주 소태면에서 태어나 강원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했다. 한국교총이 발행하는 한국교육신문 편집국장으로 일하고 있다. 여러 기관·단체에 이런저런 위원 등으로 이름을 올려놓거나 교육전문가들과 함께 책도 몇 권 냈지만 딱히 에세이집에서 내세울 이력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이낙진 글, 『달나라로 간 소신』 (도서출판 지식과감성 2018), 정가 1만 3,000원(사진 제공= 도서출판 지식과감성).

안치호 기자 john337337@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 판 일 : 2019.01.09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이번 주 신간] 제주마 망아지, ‘몽생이’를 소재로 한 그림책
이   전   글 덕유산리조트 리프트 고장… 승객 34명 부상자 없이 전원 구조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