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18(금) | 19(토) | 20(일)
이화령, 정완교, 석호필, 양대인, 이영오, 이현, 심호근  |  이준동, 가득찬, 백동일, 굽소리, 조건표, 이비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영향력 1위 언론인 손석희, "'폭행 사건 동승자' 사건 본질 흐리려는 의도"
사진 jtbc 화면캡쳐
[말산업저널] 이원정 기자= 손석희(63) JTBC 대표이사와 프리랜서 기자 김모(49)씨 '폭행 의혹'이 진실게임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김씨는 "손 대표가 사고 직후 처리를 하지 않은 채 현장에서 달아났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손 대표는 "접촉 자체를 모르고 자리를 떴을 정도로 가벼운 사고였으며 쌍방 합의로 끝난 문제"라고 해명했다. 사고 당시 '동승자' 역시 논란의 도마 위에 올라있다.

이번 논란은 세월호 참사 3주기였던 2017년 4월16일 경기도 과천시 한 주차장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에서 시작한다.

당시 교통사고가 있었다는 건 손 대표도 인정했지만 두사람의 조금 다른 견해를 보이고 있다.

김씨는 "손 대표가 사고 처리를 하지 않고 현장에서 달아났고, 피해자들이 쫓아가다 4차로 도로변에서 (손 대표) 차를 멈추고 경찰이 출동한 뒤에야 상황이 마무리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반면 손 대표는 이에 "주차장에서 후진하다 견인 차량과 가벼운 접촉 사고를 내고 자비 배상한 적이 있다"면서도 "접촉 자체를 모르고 자리를 떠났을 정도로 긁힌 흔적도 없었지만, 차에 닿았다는 견인 차량 운전자의 말을 듣고 쌍방 합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는 교통사고 당시 동승자가 여부와 만약 있었다면 누구였나는 것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씨는 "피해자들은 조수석에 젊은 여성이 동석하고 있었다고 하는데 손 대표는 90세 넘은 어머니가 탑승하고 있었다고 주장한다"고 했다. 김씨는 취재 과정에서 "심지어 (손 사장이) '우리 어머니가 탔던 것으로 하면 되지 않느냐'고 강변했다"고도 말했다.

손 대표는 이 부분에 대해서도 김씨가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를 증명할 근거도 수사 기관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김씨의 동승자 의혹을 "이번 사안을 의도적으로 '손석희 흠집내기'로 몰고 가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의도"로 규정했다.

손 사장은 사건이 불거진후 팬카페인 '언론인 손석희 팬클럽'에 '손석희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긴 싸움을 시작할 것 같다”며 “모든 사실은 밝혀지리라 믿는다”는 입장문을 게재했다.

이어진 짧은 글에서 손 대표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니 걱정들 마시길”이라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폭행 의혹이 불거진 지난 24일에도 JTBC '뉴스룸' 오프닝에서 "사실과 주장은 엄연히 다르다"며 "사법당국에서 진실을 밝혀주리라 기대한다"고 말해 일관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번 사건은 언론인중 최고의 영향력을 가지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받고 있는 손 대표이기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원정 기자 ashley17@horsebiz.co.kr
-Copyrights ⓒ말산업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 판 일 : 2019.01.29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경기도, 설 명절 대비해 AI·구제역 방역대책 강화에도 안성에서 구제역 발생!
이   전   글 해피투게더, 특단의 조치... '무도' 설움 유느님 또?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