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19(금) | 20(토) | 21(일)
심호근, 이화령, 서석훈, 이영오, 이현, 유준상, 정완교  |  굽소리, 가득찬, 신화, 이천배, 진실장, 이산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윤한로 詩
총 : 416 개 (1 / 42 Page)
[윤한로시] 지각 - 윤한로
지각 윤 한 로 1. 맨날맨날 똥통 학교 모자에다 양말도 없이 맨발에다 체육복도 없이 물감도 없이 한 해를 꿇고 또 한 해를 꿇을 수 없어 가다가 말고 또 가다가 말고 저, 칠십년대 삼월달 바짓가랑이 사이를 파고드는 매운 칼바람이여 2. 우리는 풀... [취재 : 김옥현 기자 2019.03.08]
[윤한로시] 윤한로 시
귀촌2 윤 한 로 난 아직도 쓰는 일만 어려운데 여기 방지거나 요셉이 들은 애오라지 먹고 사는 일 어렵다 그러니 나 그네들 보기 늘 미안하고, 창피스럽다 젠장할! 쓰는 것 따위 다 버러지 같네 시작 메모 어떻게 쓸까, 어떻게 쓸까 고민한 적은 많지만 ... [취재 : 서석훈 기자 2019.03.02]
[윤한로시] 윤한로 시
아들아 윤 한 로 꽃이 되느니 이슬 별 그런 거 되느니 넌 명아주 억새 둑방 비탈에 염소나처럼 되거라 소용돌이치는 뿔 마음 수염 본디 착하고 누까리 참 맑은 염생이 나발이나처럼 오오, 좋잖냐! 아들아 개똥아 시작 메모 우리 집 머루란 놈이 사람만 지나가면 너... [취재 : 서석훈 기자 2019.02.23]
[윤한로시] 윤한로 시
엉겅퀴 윤 한 로 말라비틀어진 나는 늘 혼자였네 거친 바람 한 줄 휘갈겨 쓰곤 거치렁이 덤불 속 옆으로 쿡, 실그러져 빛나는 겨울 톱니 같은 가싯발이여 곤두 서라 시작 메모 자못 큰 척을 해야 합니다만 작은 척도 해야 합니다. 자못 센 척을 해야 합니다만... [취재 : 서석훈 기자 2019.02.14]
[윤한로시] 윤한로 시
개울주 윤 한 로 우리 셋 히쭈그레 그때 거기까지 왜 기어들 갔을까 주왕산 골짜구니 돈 떨어지고 해 떨어지고 런닝구 떨어지고 시 쓰는 또라이 소설 쓰는 또라이 아무것도 쓰지 않는 또라이 들, 몇 켤레던가 맑비린 개울주 형편없이 취했으니, 막갔으니 아직도 불콰... [취재 : 서석훈 기자 2019.02.01]
[윤한로시] 윤한로 시
까마귀 2 윤 한 로 우린 그저 꽃 같은 거 시 같은 거 필요들 없네 지기럴, 낯 간지러버 까옥 까옥 까옥 대신 이거나 진종일 먹으라네 팔번지 산날망이 꿀꿀이죽 친구여 시작 메모 바가지, 개떡, 까마귀, 만무방, 들병이, 거위, 곤지, 망둥이, 질경이, 개니빠디 이... [취재 : 서석훈 기자 2019.01.24]
[윤한로시] 윤한로 시
스테파노 윤 한 로 온순하고 심약하고 정직하고 촌스럽고 고분고분하고 어리숙해 빠진 내건만 더럽게 맑고 고요한 내건만, 도대체 버러지 한 마리 죽이지 못하는 내건만 뛰어난 지혜와 덕행 불 같은 저 자는 누구인가 영원불변의 진실 마주 대하면 침 뱉곤 부르르, 그만 ... [취재 : 서석훈 기자 2019.01.17]
[윤한로시] 윤한로 시
까마귀 윤 한 로 그만 가난을 잃어버렸네 팔아먹었네 다 말아먹었네 이제 더럽고도 비열한, 돼먹지 못한 그대여 귓때기가 떨어져 나갈 듯 겨울 산 꼭대기 까옥 까옥 까옥 왜 짖는가 천치가 되어 순 천치가 되어 어디로 돌아겠다고 시작 메모 가난은 죄가 아니라 진... [취재 : 서석훈 기자 2019.01.11]
[윤한로시] 윤한로 시
슬픔 윤 한 로 한 바가지 물에 말아 훌 들이켜곤 봉초 한 대 푹푹 말아 피면 끝이었지 또 팔 걷어붙이고 소처럼 무식하게스리 일 가야 했으니 오종종, 꼬라지 하곤 게 죄다 약이었제 염병 땀병할 거이 시작 메모 뮈쎄는, 이 세상에서 가장 좋은 일이 무엇이냐고, 하느... [취재 : 서석훈 기자 2019.01.04]
[윤한로시] 윤한로 시
산티아고 윤 한 로 네깟 놈이 뭐냐 네깟 놈이 뭐냐 네깟 놈이 뭐냐 발이, 몸과 마음과 영혼이 너덜너덜 누더기나 되어라 마치 원수처럼 여기며 걷고 또 걸었건만 씹고 또 씹었건만 다 지나 보니 그것 또한 얼마나 시건방을 떤 건가, 아 조용히 국으루다 찌그러져 있... [취재 : 서석훈 기자 2018.12.27]
 
처음 << 이전 < [1] [2] [3] [4] [5] [6] [7] [8] [9] [10] > 다음 >> 마지막
 
→ 취재기자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