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23금|24토|25일
정완교, 서석훈, 심호근, 유준상, 양대인, 김병남  |  백동일, 윤택, 사이상, 신화, 이경준, 이산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종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한국마사회 부산경남경마공원“빅테이터로 경주마 바뀜 사고 막는다”
부산경남경마공원에는 현재 900여두의 경주마가 상주하고 있다. 이들 경주마들은 매주 경주에 출주하거나 경주마 금지약물 검출 등 말을 진료하기 전에 해당 경주마가 맞는지 개체 확인을 한다. 사람으로 따지자면 주민등록증을 보고 확인하는 것과 같다.

한국마사회 부산경남경마공원은(본부장 송대영) 경주마 개체식별 오인으로 경주마가 바뀌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경주마 빅데이터를 활용한 ‘경주마 개체식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7월 19일(화) 밝혔다. 지금까지 경주마 개체식별은 말의 목덜미에 장착되어 있는 마이크로 칩을 개체식별리더기(15자리 숫자 표출)를 이용해 육안으로만 검사하는 방식이어서 경주마 바뀜 사고의 위험이 높았다.

부산경남경마공원이 처음으로 개발한 ‘경주마 개체식별 시스템’은 국내 인터넷 상에 있는 모든 경주마 관련 빅데이터와 경주계획이 연결된 컴퓨터와 개체식별 리더기를 통해 말의 이름을 비롯해 생년월일 등 각종 신상명세는 물론 그 말의 외모에 관한 특징들을 다수의 직원들이 검증할 수 있도록 대형모니터를 통해 표출된다. 만약 잘못된 경주마가 출전하면 시스템이 자동으로 경고 표시되어 출전하지 못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경주마 개체식별 시스템은 2주간의 테스트 기간 동안 정확한 검사능력과 안정적인 운영결과를 보여주었고 현장 테스트가 끝나는 대로 전국 3개 경마장에 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안정적인 경마시행을 위해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솔루션들을 개발해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1994년부터 경주마의 목 부위에 직경 0.5㎜의 RFID 마이크로칩을 주입하도록 했다. 경주마의 개체 식별을 위해서다. RFID 기술이 없을 때는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담당인력이 경주마 특징이 적힌 서류를 통해서 경주마를 식별해야했다. 하지만 RFID 기술이 도입된 이후부터는 RFID 리더기를 통해 이중으로 경주마 식별이 가능해졌다.
 
출 판 일 : 2022.07.21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어느덧 7월?’ 2022년 상반기, 한국 경마의 잊을 수 없는 그 순간
이   전   글 ‘경마정보 제공행위를 신고해주세요!’ 한국마사회, 경마비위 특별자수기간 운영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