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위원 예상결과 실시간정보 KRJ방송 뉴스&이슈 커뮤니티 고객지원 모의베팅 경마문화PDF 마이메뉴
28(금) | 29(토) | 1(일)
이현, 서석훈, 이재용, 정완교, 이화령, 신상, 양대인  |  사이상, 이경준, 조건표, 가득찬, 마귀영감, 이준동
I  D
PW
회원가입   ID/PW찾기
  • 패밀리사이트
  • 말산업저널
  • KRJ방송
  • 경마문화
  • 퍼팩트오늘경마
HOME >> 종합뉴스 >> 종합 >> 기사보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트위터 구글+
제 목 렛츠런파크 서울 외국인 기수 4인방의 근황은
[말산업저널] 안치호 기자= 한국경마가 코로나19로 2달이 넘게 질주를 멈춘 가운데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기수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한국경마는 작년 기준 전 세계 14개국으로 실시간 송출하며 국제적 사랑을 받고 있다. 이러한 한국경마에 도전 중인 외국인 기수 또한 국제적 흥미 요소인데 렛츠런파크 서울의 외국인 기수 4인방 ‘빅투아르’, ‘먼로’, ‘다비드’, ‘안토니오’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프랑스 출신의 빅투아르 기수는 경마휴장 이후 가족들과 함께 한국에 체류하며 일상을 보내고 있다. 자국인 프랑스를 비롯해 호주, 홍콩 등 14개국에서 활동하던 그는 2017년 한국으로 무대를 옮겼다. 꾸준한 승리를 쌓으며 한국에 적응한 그는 작년 5월 한국경마 통산 100승을 넘었고 6월에는 인기 경주마 ‘돌콩’과 함께 부산광역시장배를 우승하며 한국경마 대표 기수로 자리매김했다.

경마 휴장 이후에도 매일 새벽 주로에 나와 경주마와 호흡을 맞추며 훈련 중인 빅투아르 기수는 “한국의 방역체계와 의료시스템을 신뢰했고 출국하지 않고 거리 두기 일상을 지낸 것은 더없이 잘한 일이라 생각한다”며, “요즘은 초등학생 딸의 개학과 경마 재개를 학수고대하며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경마 종주국 영국에서 온 53세 먼로는 기수 경력 35년의 베테랑으로 통산 1,000승을 훌쩍 넘었다. 이 기록은 한국에서도 박태종, 문세영, 유현명 기수 외에는 없을 정도다. 영국과 홍콩의 최정상급 경마대회를 우승한 그는 노련함 덕분인지 많은 조교사의 러브콜을 받으며 지난 1년간 서울 기수 중 두 번째로 많은 출전 횟수를 기록했다. 그의 고향인 영국에서도 한국경마 실황이 송출되고 있어 생중계를 통해 그의 활약을 지켜볼 수 있다.

최근 해외에 있는 가족을 만나고 온 먼로는 3월 24일 입국 후 2주의 자가격리 기간을 보냈으며 현재는 컨디션 관리와 경주마 조교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경마에 대해 그는 “종주국인 영국에서도 생중계를 통해 한국경마를 관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한국경마는 현재도 안정적인 운영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빠르게 성정하고 있어서 해외에 있는 기수들에게도 도전을 추천하고 있다”고 전했다.

2017년 말 한국경마에 데뷔한 프랑스 출신의 다비드 기수는 경마 중단 이후 프랑스를 방문해 아기가 태어나는 순간을 가족과 함께했다. 4월 6일 입국 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거쳐 현재 경주로에서 경마 재개를 기다리며 훈련에 정진하고 있다. 실력뿐 아니라 다비드상 못지않은 비주얼로 팬들의 사랑을 받는 다비드 기수는 지난해 페어플레이상을 받았다.

타지생활이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그는 “한국경마가 중단되기 전에는 프랑스에 중계되었기 때문에 가족과 친구들이 내가 출전하는 경주를 보며 응원해주고 있어 큰 위안이 되었다”며, “프랑스는 경마가 다시 시행되고 있기는 하지만 한국 경주 송출을 기대하는 가족들에게 하루빨리 경주를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브라질 출신의 안토니오 기수는 현재 서울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기수 중 가장 뛰어난 성적을 보여준다. 한국에 데뷔한 지 만 3년이 된 그는 한국경마 최고 영광의 무대 그랑프리를 비롯해 지금까지 총 7번의 경마대회를 우승했으며 최근 1년간 15.7%의 무서운 승률로 서울 전체 승률 5위를 달리고 있다.

안토니오 기수는 지난달 고국에 다녀온 후 현재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특별한 이상증세가 없다면 이번 주말쯤 경주로로 복귀해 경주마 훈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이는 그는 “오랜만에 방문한 브라질에서도, 돌아온 한국에서도 집에만 머무는 생활 중”이라며, “한국경마는 늘 열성적인 팬들과 함께하기 때문에 가능한 한 한국에 오래 머물고 싶다”고 했다.

김낙순 회장은 “외국인 기수들의 활약은 경마 관계자에게는 선진기술과 문화를 전파할 뿐만 아니라 한국을 넘어 전 세계 경마 팬들에게도 자국 선수들을 응원하는 기쁨을 선사하고 있다”며, “KBO가 세계적인 인기몰이를 하듯 한국경마 또한 더 참신하고 흥미로운 요소를 통해 새로운 한류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경마가 코로나19로 질주를 멈춘 가운데 외국인 기수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사진 왼쪽부터 빅투아르, 먼로, 다비드, 안토니오 기수(사진 제공= 한국마사회 홍보부).

 
출 판 일 : 2020.05.15 ⓒ KRJ
본 사이트의 모든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주)레이싱미디어(경마문화)에 있으며 관련내용을 무단 복제, 배포시 법적 제재를 받습니다.
이 기사에대한 독자소리는 0 건입니다

다   음   글 마사회, 코로나19 극복 위한 헌혈 행사 시행
이   전   글 마사회 제주, 코로나19 피해 농가 일손 도와
     
  현재 글자수 0 byte / 최대 4000 byte (한글200자, 영문4000자)
 
SPONSORED
→ 취재기자
→ 문학산책
→ 서석훈의 All About 경마
가장 많이 본 기사
마사회, 공공데이터 개방으로 ‘한국형 뉴딜’ 선도한다